•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원주 아파트 화재…숨진 아들은 흉기 상처, 부부는 투신 후 사망

  • 기사입력 2020-06-07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일 오전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30㎡를 태운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난 강원 원주 한 아파트에서 10대 아들이 화상과 흉기에 찔린 상처를 가지고 숨진 채 발견됐다. 부부는 아파트 1층 화단에 떨어져 숨져 일가족 3명이 모두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1분께 원주시 문막읍 모 아파트 6층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불은 아파트 내부 112㎡ 중 33㎡를 태운 뒤 소방대원 등에 의해 진화됐다.

불이 꺼진 아파트에는 A(14)군이 전신 화상을 입고 숨져 있었다. A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A군의 어머니 B(37)씨와 아버지 C(42)씨는 아파트 1층 화단으로 떨어져 B씨는 숨지고, C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오후 1시 30분께 사망했다.

경찰은 아파트의 안방과 작은 방에서 인화 물질과 유류 용기 등을 발견했다. B씨와 C씨는 이혼 소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인 규명을 위해 일가족에 대해 부검을 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