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원순 "24조로 실직자 월 100만원 지급 가능"…전 국민 고용보험 재차 강조

  • 기사입력 2020-06-07 13: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서울시장[연합]

[헤럴드경제]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전 국민 기본소득보다 전 국민 고용보험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에게 24조원의 예산이 있다고 가정해본다. 한국 성인 인구는 약 4천만명이고 최근 연간 실직자는 약 200만명"이라고 전제를 뒀다.

이어 "24조원으로 기본소득은 실직자와 대기업 정규직에 똑같이 월 5만원씩, 1년에 60만원 지급할 수 있다"며 "전 국민 고용보험은 실직자에게 월 100만원씩, 1년 기준 1천200만원을 지급할 수 있다"고 했다.

박 시장은 "무엇이 더 정의로운가"라며 "끼니가 걱정되는 실직자도, 월 1천만원 가까운 월급을 따박따박 받는 대기업 정규직도 5만원을 지급받는 것인가. 아니면 실직자에게 1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미국에 이어 가장 불평등한 나라로 꼽힌다. 코로나19 이후 훨씬 더 불평등한 국가로 전락할까 두렵다"며 "전 국민 기본소득보다 훨씬 더 정의로운 전 국민 고용보험이 전면적으로 실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