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눈물 흘리는 윤미향…檢 "쉼터 소장, 출석 요구 없었다"

  • 기사입력 2020-06-07 1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서 관계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곳 소장 A(60)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회계 누락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은 7일 정의연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의 사망 소식에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의연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고인을 조사한 사실도 없었고 조사를 위한 출석요구를 한 사실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서부지검도 그 경위를 확인 중에 있다"며 "흔들림 없이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지난달 26일과 28일에 이어 이달 1일과 4일 정의연·정대협의 회계 담당자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달 20일부터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마포 '평화의 우리집' 소장 A(60)씨는 전날 경기도 파주시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최근 "검찰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말을 주변에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