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방탄소년단 뷔 팬덤,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BLM’ 캠페인 적극 동참·기부

  • 기사입력 2020-06-06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 팬덤이 흑인 인권 향상을 위한 ‘BLM (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 캠페인에 적극 동참,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일 공식 트위터에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폭력에 반대합니다. 나, 당신, 우리 모두는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글을 한국어와 영어로 올렸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은 ‘BlackLives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를 해시태그(#)로 달아 인종 차별 반대 운동을 지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은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단체에 기부 의사도 밝혔다.

지난달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사건이 발단이 돼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최근 미국 전역으로 번졌다. 온라인에는 ‘BlackLivesMatter’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연이어 올라오며 인종 차별에 비판을 가하고 있다.

뷔 팬덤은 이러한 사회 운동이 시작된 시점부터 팬덤의 인식 개선과 참여를 꾸준히 독려하고 있다. 글로벌 팬덤인 만큼 인종을 불문하고 지구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의 행보를 이끌어가고 있다.

해외 매체 ‘올케이팝’도 뷔 팬덤의 행보에 주목했다. 올케이팝에 따르면 미국을 기반으로 하는 뷔의 팬베이스 ‘BTS V USA’는 팬들에게 이 사건을 적극적으로알리고 청원 참여를 독려, 기부를 통해 뷔 팬덤 내에서 사회운동의 주축이 되고 있다.

글로벌 팬베이스 ‘뷔 유니온(V union)’ 역시 기부금을 전달하고 지속적으로 사건을 환기시키는 것과 더불어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의 연설문을 인용, 팬들을 각성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다.

국내 팬사이트 ‘누나비’ 또한 123만원을 기부하고 희생자에게 조의를 표했다. 뿐만아니라 ‘Scenery for tae’, ‘Taehyung Facts’, ‘ReportForV’, ‘Bedgasm_V’, ‘MyTaeriousKTH’, ‘SavemeTaehyung’를 비롯해 팬사이트 ‘WinterStrawVerry’, ‘Sailor V’ 등 뷔의 팬덤내 많은 팬베이스들은 희생자를 추모하고 관련 단체에 기금을 전달 및 청원 서명을 촉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팬들의 참여를 장려하고 있으며, 팬베이스 ‘Taeprint’는 집회에 직접 참가하며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