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늙고 병든 반려견 ‘생매장’한 60대 부부

  • 기사입력 2020-06-05 16: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땅에 묻혀있다 구조됐지만 결국 숨진 반려견[독자 제공]

[헤럴드경제=뉴스24팀] 키우던 반려견이 늙고 병들자 땅속에 생매장한 비정한 견주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부부 A(64)씨와 B(61)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지난달 26일 오후 11시께 부산 북구 구포동 한 주택가 공터에 살아있는 반려견을 땅속에 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암컷 페키니즈 종인 이 개는 인근 주민이 땅속에서 개가 울부짖는 소리가 지속해서 들린다고 소방서에 신고해 구조됐지만, 심하게 탈진해 결국 이틀 만에 숨졌다.

신고를 받은 북구청은 개를 생매장한 범인을 찾기 위해 2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범행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 TV는 확보하지 못했지만, 탐문 수사를 벌여 A씨 부부가 개를 검은 봉지에 넣어 이동하는 장면을 봤다는 제보 등을 확보, 추적 끝에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 부부는 자녀가 10년 정도 키우던 페키니즈 종 암컷을 물려받아 2년 정도 키워오다 지난달 생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 진술에서 “늙고 병이 들어 동물병원에 데리고 갔지만 치료해 줄 돈도 없고 안락사시킬 비용도 없어 땅속에 묻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