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A급 회사채 수요예측 '희비교차'…㈜한화 '방긋', GS건설 '울상',

  • A급 GS건설 1000억원 모집에 310억만 들어와…㈜한화, 2배 이상 뭉칫돈
    AA급 KB증권·포스코케미칼, 3배 이상 자금 몰려
  • 기사입력 2020-06-04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AA급과 A급 발행사들이 회사채 수요예측서 희비가 교차했다. AA급인 KB증권과 포스코케미칼은 3배 이상 자금이 몰렸지만, A급인 GS건설과 ㈜한화는 다른 결과를 거뒀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회사채 수요예측을 시행한 KB증권(AA+)은 1500억원 모집에 5100억원이, 포스코케미칼(AA-)도 1500억원 모집에 5500억원의 자금이 들어와 흥행에 성공했다.

구체적으로 KB증권은 2년물로 700억원 모집에 3300억원이, 3년물로 800억원 모집에 1800억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포스코케미칼은 1100억원을 모집하는 3년물에 총 3100억원이, 400억원을 모집하는 5년물에 24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한화(A+)는 3년물로 700억원 모집에 총 1450억원의 자금이 몰려 최대 1000억원까지 회사채 발행이 가능해졌다.

GS건설(A0)은 3년물로 1000억원 모집에 제시한 금리 상단인 2.7%에 210억원만의 자금이 들어왔다. 2.75%에는 310억이 들어와 총 690억원이 미매각됐다.

증권사 관계자는 "제조업과 금융업을 막론하고 AA급 회사채는 예상과 같이 많은 자금이 들어와 청약에 성공했다"며 "건설업종인 GS건설은 금리 등 투자자들에게 어필에 실패해 미매각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number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