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21대 국회의원 ‘14억 부동산 부자’…국민 평균보다 4.5배 많아

  • 기사입력 2020-06-04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21대 국회의원의 평균 부동산 재산이 일반 가구의 평균보다 4.5배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여야 모두 ‘불로소득 특권’을 내려놓겠다고 선거 때마다 다짐했지만, 여전히 평범한 국민들의 삶과는 거리가 먼 ‘부동산 부자’였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4일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 300명의 부동산 보유 현황을 공개했다.

국회 모습 [연합]

이에 따르면 전체 의원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은 총 1185건으로 돈으로 환산했을 때 4061억원이었다. 1인당 평균 13억5000만원의 가치를 가진 부동산을 보유했다는 말이다. 이는 통계청이 발표한 대한민국 가구당 부동산 재산인 3억원의 4.5배다.

의원 대부분이 사회적으로 소득이 가장 많은 연령대인 40대와 50대 이상 연령층이고, 또 법조, 의료계 등 고소득 분야 종사자 출신들이 많은 점을 감안해도, 부동산 보유 규모와 비중은 적지 않다는 평가다.

정당별 차이도 있었다. 총선 전 다주택자를 공천에서 배제하겠다고 선언했던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과 비교했을 때 소속 의원들의 평균 부동산 재산이 절반 정도였다. 통합당 의원들의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20억8000만 원이고 민주당은 9억8000만 원이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도 여전히 다주택자는 물론, 부동산 재벌급들도 많았다. 부동산 부자 상위 10명은 1인당 평균 11건의 부동산을 보유했으며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145억 원에 달했다. 1위는 박정 민주당 의원으로 부동산 4건을 보유하고 있었고 총 가치는 398억 원 이었다. 2위는 박덕흠 통합당 의원으로 부동산 45건을 보유했으며 총 가치는 289억 원 이었다.

용산구 이촌동 일대 부동산업소에 게시된 파크타워 매물 [연합]

경실련은 “이 기록은 21대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시 시세가 아닌 공시지가 기준으로 산정해 재산이 축소 신고된 경우가 많다”며 “토지를 제외한 아파트명·번지 등 세부주소가 공개되지 않아서 숨은 자산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재산 형성과정도 알 수 없는 깜깜이 재산공개로는 재산이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아 부동산 투기 여부도 알 수 없다”며 “불로소득이 축소되거나 감춰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실련 관계자는 “부동산투기 공화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대한민국에서 막대한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면서 서민을 위한 의정활동이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최소한 부동산부자, 다주택자들은 국토교통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에 배정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brunc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