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윤미향父, 암투병 중에 컨테이너 생활·안성쉼터 관리?

  • 기사입력 2020-06-03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의 아버지가 경기 안성의 '안성 쉼터' 관리 근무를 할 당시 암수술을 받았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버지의 근무조건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 2015년 10월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친이 위암3기 투병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아버지가 갑작스레 위암 3기 진단을 받고, 수술, 퇴원, 그 후에도 조심조심 하루하루 살아나가고 있는 와중”이라며 “나도 미루고 있던 검사들을 해야겠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적었다.

이 매체는 또 윤 의원은 지난달 17일 한겨레와 인터뷰에서 “다른 이였다면 쉼터 방 하나를 쓰라고 했을 텐데 아버지였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며 “일한 지 1년 만에 위암을 얻어 수술했다”고 전했다.

이를 토대로 할 때 윤 의원의 부친은 2014년 1월 안성 쉼터 관리를 시작해 약 1년 뒤 위암 수술을 받았고, 이후 2020년 4월까지 관리 근무를 했다. 일각에서는 위암3기 투병 중인 윤 의원 부친이 쉼터 뒷마당 한켠 협소한 컨테이너 공간에서 주택 관리를 하며 머무른 것이 맞느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암 투병 중인 부친을 열악한 근무 환경에서 일하게 한 것이 납득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와관련,정의연은 지난달 16일 발표 자료를 통해 “교회 사택 관리사 경험이 있는 윤 전 정대협 대표 부친께 건물관리를 요청했고, 윤 전 대표의 부친은 근무하던 식품공장을 그만두고 쉼터 한켠에 마련된 작은 컨테이너 공간에 머물며 수원에 있는 본인 집을 오가며 최근까지 성실하게 건물관리를 맡아줬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