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코로나19 15분 내 100명 동시 검사 가능해진다

  • 국산 코로나19 항체진단기기, 美 FDA 승인제품보다 정확도 ↑
    과기정통부, 항체진단기업 기술지원에 박차
  • 기사입력 2020-06-02 15: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이오나노가드헬스연구단 연구원들이 항체진단기기 관련 실험을 수행하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 번에 최대 96명까지 동시에 코로나19 진단검사가 가능한 항체진단기기가 미국 시장 진출을 정조준한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 따르면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개발한 항원을 사용한 국내 기업의 항체진단기기에 대한 임상테스트 결과, 양성 판정 정확도 94.4%, 특이도 100%로 미국 FDA 긴급 사용 승인을 획득한 동종 제품보다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항체진단기기는 한 번에 최대 96명까지 동시에 검사가 가능하다.

해당 업체는 이번 임상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FDA의 긴급 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항체진단기술은 15분 이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형성을 확인해 감염 여부를 빠르고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다.

면역 반응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기반으로 진단하기 때문에 무증상 감염 등 사후적 감염 환자의 파악도 가능하다.

지역사회 감염 경로 조사 등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19의 지속·장기화에 따라 기술의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날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국내 항체진단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보유한 항체진단 우수 기술을 공유하고 기업 애로사항 청취 및 기술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항체진단 기술의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출연(연) 및 병원으로 구성된 기술지원 플랫폼을 구축, 우수 항원 제공 등 기업 수요 지향적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특히 국내 기업들이 수출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은 진단기기의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환자의 혈액 샘플을 기반으로 임상 성능테스트를 지원하고 있다.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방역 대응에는 우리나라의 튼튼한 과학 기술력이 기반이 돼왔다”라며 “역학조사, 백신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항체진단 기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