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당수촙의 대가’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씨 별세

  • 기사입력 2020-06-02 12: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로레슬러로 활약할 당시, 천규덕 씨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작고한 김일·장영철 씨와 프로레슬러 1세대로 ‘당수촙의 대가’로 이름을 날렸던 천규덕 씨가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천씨는 ‘박치기왕’ 김일 씨, ‘비호’ 장영철 씨 등과 함께 한국 프로레슬링 트로이카 체제를 이루며 1960∼1970년대 황금기를 이끌었다.

검은 타이츠를 입은 천씨가 ‘얍’하는 기합과 함께 필살기인 당수로 일격을 날리는 장면은 단연 압권이었다.

프로레슬링에 입문하기 전 이미 태권도 고수였던 천씨는 부산 남포동 한 전파상 앞에서 ‘가라데 촙(당수)’으로 미국 선수들을 제압하며 프로레슬링 세계 챔피언이 된 역도산의 TV 중계방송을 보다 자신의 운명이 바뀐다.

1960년 프로레슬링에 입문한 천씨는 남들보다 늦게 시작했지만 태권도로 다져진 운동감각 덕에 프로레슬링 기술을 빠르게 습득했다.

부산에서 프로레슬링의 인기가 점점 높아지자 천씨는 스승이자 동료였던 장영철 씨와 함께 서울로 활동 무대를 옮기고 1963년 정식으로 프로레슬링에 데뷔했다.

그해 4월 그는 레슬링과 당수를 접목한 자신만의 기술로 상대를 모두 제압하며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했고 이후 프로레슬링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유족으로는 큰아들인 탤런트 천호진 씨와 둘째 천수진 씨가 있다.

빈소는 나은병원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30분,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