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5명(30~34번째) 발생”

  • 인천시 소재 교회 관련 4명, KB생명 대리점 1명 등
  • 기사입력 2020-06-02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천구 청사 전경. [양천구]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명이 추가됐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양천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4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는 30~34번째 확진자다. 30번(신정7동 거주, 60대 여성), 31번(신월3동 거주, 60대 남성), 32번(신월3동 거주 60대 여성), 33번(신월3동 거주, 60대 남성) 등 4명은 지난 1일 양성 판정받은 29번째(인천시 소재 교회 관련, 신월 3동 거주 50대 여성)와 관련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네명은 지난 1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2일 오전에 최종 양성 판정 받았다. 이 중 31번은 29번의 배우자다.

34번째 확진자는 목1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중구 소재 KB생명 전화영업소 관련 확진자다. 자가격리 중이던 지난 5월 30일 발열·근육통 등의 증상이 발현돼 1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한 결과 2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됐다.

구는 추가 발생자를 이송할 국가지정병원에 병상을 요청한 상태며, 이송 후 즉시 확진자들 거주 지역 주변에 방역 실시·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양천구 홈페이지 및 SNS(블로그, 인스타그램)를 통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언제든지 예기치 못한 곳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생할 수 있으니,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사람 간 일정한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잘 쓰는 등 주의를 해야 한다”며 “나와 우리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에 힘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