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윤미향 “‘나비기금’, 혼용 계좌 아냐…아파트 구매에 사용안해”

  • 이틀만에 SNS 글…회견·국회 개원 이후 적극적 해명
    “개인 명의로 개설됐지만, ‘나비기금’ 전용 목적 계좌”
  • 기사입력 2020-06-02 0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활동 시절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이 2012년 개인 명의로 개설한 후원금 ‘나비기금’ 계좌가 자신의 아파트 구매에 사용되지 않았다고 거듭 해명했다. 윤 의원은 해당 계좌는 혼용 계좌는 아니라고도 주장했다.

윤 의원은 지난 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대협은 (2012년)‘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하고, 초기에는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며 “이는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다. ‘혼용’ 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며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습니다만, 이때 건(件)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고,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 계좌”라고 덧붙였다. 2012년 만들어진 나비기금 계좌는 2014년부터 다른 모금이 시작된 다른 개인 계좌와 달리 혼용 계좌가 아닐 뿐 더러 아파트 매입에도 사용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글에서 윤 의원은 나비기금의 취지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2012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며 “회견에서 (당시)두 생존자는 ‘일본 정부에게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다.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의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고도 밝혔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윤 의원의 ‘해명’은 이틀 만이다. 지난달 30일 윤 의원은 “딸이 김복동 할머니에게 받은 돈은 ‘장학금’아닌 용돈 개념”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그가 페이스북에 링크나 글 등 게시물을 게재한 것은 지난달 13일 이후 17일 만이었다. 그는 지난달 29일 기자회견 이후 30일 21대 국회가 개원하자, 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po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