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슬의생' 조정석, 감동과 힐링 전했다…'익준홀릭'

  • 기사입력 2020-05-29 22: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이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을 꽉 채우는 존재감을 빛냈다.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기획 tvN, 제작 에그이즈커밍)에서 간담췌외과 교수 이익준 역으로 분한 조정석은 '자칭'을 넘어 '자타 공인' 인싸 매력을 가진 새로운 매력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 잡았고 매회 차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다채로운 열연을 펼쳐 내며 극의 인기를 견인,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의 마음을 흔드는 감동과 설렘 활약을 더하며 유종의 미를 완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마지막 화에서 익준은 급박하게 진행된 간이식 수술을 집도하게 되었고 수술이 끝난 후 환자의 아내에게 수술 경과를 차분하게 설명, 다정한 목소리와 표정으로 안심을 더하는 '워너비 의사'의 모습을 그려냈다.

이어 그는 함께 기다리던 아이에게 다가가 수어로 마음을 다독였고 이러한 익준의 세심한 면모는 또 한 번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간 아이가 소리에 반응하지 않는다는 것을 살피던 익준은 담당 의사로서 환자와 보호자를 향한 세밀한 관심이 없다면 알 수 없던 작은 면모까지 짚어내며 자연스럽게 아이와 수어로 소통한 것.

이러한 익준의 휴머니티 짙은 의사의 면모와 이를 설득력 있게 그려낸 조정석의 진정성 있는 감정선은 화면 밖까지 고스란히 전달되며 가슴 깊게 스며드는 훈훈한 감동을 전했다.

또한 이날 익준은 학회를 떠나기 전 송화(전미도 분)가 있는 속초로 향했다. 깔끔한 정장을 입은 채 미소를 띠며 고민을 상담하러 왔다고 한 그는 송화를 향해 “잘 들어 친군데, 오래 본 친군데 좋아하게 됐어. 고백하면 살짝 어색해질 것 같고, 그렇다고 이번에도 고백 안 하면, 그건 평생 후회할 것 같고... 어떡하지?”라며 아슬아슬하게 숨겨 왔던 자신의 마음을 고백, 안방극장에 '설렘 잭팟'을 터트렸다.

이어 익준은 놀란 송화를 향해 “대답은 천천히 해. 갔다 와서 들을 게”라며 자리를 떠났고, 20년 지기 절친이자 첫사랑을 향한 마음을 처음 고백하는 순간을 담담하고 편안하게 풀어낸 조정석의 모습에는 두근거리는 역대급 심쿵이 더해졌다.

이후 시간이 흘러 크리스마스 이브 날 ‘99즈’는 석형(김대명 분)의 지하 연습실 다 함께 모였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드라마의 마지막 밴드곡인 ‘너에게 난, 나에게 넌’ 을 다 함께 부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지만, 돌직구 고백 이후 익준과 송화의 관계에 대한 결말이 공개되지 않아 시즌 2를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조정석은 그 누구보다 환자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진정성 있는 '슬기로운' 의사의 면모를 담아내며 마음 깊은 곳까지 잔잔하게 다가오는 힐링과 코 끝을 시리게 하는 감동을 함께 전달하는 가 하면, 상황에 맞춰 순간적으로 웃음이 터지는 코믹한 면모, 그리고 송화와 관계 안에서 특유의 담백하지만 설렘을 자아내는 말투와 감정에 몰입도를 더하는 눈빛 연기를 선보이며 다방면의 매력을 가진 인물 ‘이익준’을 안방극장의 ‘인생 캐릭터’로 확실히 자리매김 했다.

의학드라마, 밴드, 로맨스 등 어떤 상황에 놓여 있든 맞춤 옷을 입은 듯한 찰떡 소화력을 선보인 조정석 활약에 안방극장은 웃고 울고 또 설레는 감정을 전해 받았고, 첫 방송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빈틈없는 매력으로 꽉 채우며 맹활약한 조정석의 존재감에는 뜨거운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배우 조정석의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인생드라마', '인생 캐릭터'로 자리 잡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사전 시즌제 드라마임을 예고 한 바.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