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英 “홍콩인 31만명에 영국시민권 주겠다”

  • 美·英·加·濠외교, 우려 공동성명
  • 기사입력 2020-05-29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이 동맹국과 함께 홍콩보안법을 추진하는 중국을 전방위 압박하고 나섰다. 특히 영국은 일부 홍콩 주민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주는 방안을 공개 언급하며 중국을 강력 견제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 4개국 외교장관은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의 홍콩보안법에 “큰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성명은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사실상 만장일치로 홍콩보안법을 승인한지 몇 시간 뒤 나왔다.

이들은 홍콩보안법이 홍콩 주민들의 자유를 줄이고 홍콩을 번창시킨 자율성과 시스템을 급격히 약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 원칙에 따른 국제적 의무에 직접적으로 상충된다고 강조했다.

1984년 영국과 중국이 체결한 홍콩반환협정은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되더라도 향후 50년간 홍콩이 현행 체계를 유지하도록 하는 등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기본 정신이 담겨 있다. 4개국 외교장관은 유엔에 등재된 이 협정이 법적 구속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공동성명에는 구체적인 대중국 대응 조치는 담겨 있지 않았지만, 과거 홍콩을 다스렸던 영국은 가장 먼저 움직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영국의 프리티 파텔 내무부 장관과 도미닉 라브 외무부 장관은 ‘영국해외시민(BNO)’ 여권을 보유한 홍콩 주민에게 영국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BNO여권은 1997년 홍콩 반환 전 태어난 홍콩 주민들에게 발급된 것으로, 현재 약 31만명 가량이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홍콩 주민의 4.5%에 해당한다. 현재 BNO여권을 소지한 사람은 6개월 간 영국에 체류할 순 있지만 시민권을 신청할 순 없다. 라브 장관은 “BNO여권 소지자들은 영국에서 12개월 간 머물 수 있으며 학업과 취업도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체류기간을 늘리고 권리를 확대해 시민권 신청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유럽연합(EU)의 자유왕래를 제한하는 등 영국 내 반이민 정서가 강해진 사회 분위기를 감안하면 이례적인 조치다. 그만큼 과거 영국 시민이었던 홍콩 주민에 대한 억압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다만 구체적인 시민권 취득 조건이 빠진데다 시위대의 주축인 1997년 이후 출생자에 대한 구제안은 없다는 점에서 실질적 영향력이 미미할 것이란 지적도 있다.

톰 투겐다트 보수당 하원의원은 “더 나아가 (홍콩 주민에게) 완전한 영국 국적의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우영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