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 “트러블메이커 美가 안보리 열겠다고”

  • 홍콩보안법 의제 소집에 거부
    美·英, 비공식·비공개회의 추진
  • 기사입력 2020-05-29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를 개최하려는 미국의 시도를 막아섰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을 국제 이슈로 다뤄야 한다는 미국의 요구를 일축한 것이다.

이에 미국 뿐만 아니라 영국이 ‘비공식·비공개’ 화상회의 형식으로 안보리 개최를 요청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중국은 전날 홍콩보안법을 의제로 안보리를 소집하자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했다.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시 미국이 20년 넘게 무역·경제 부문에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는 경고를 했지만, 중국은 아랑곳하지 않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보안법 초안을 통과시켰다. 두 나라의 갈등을 최고조로 몰고갈 시한폭탄이 터진 셈으로, 미국은 이를 안보리에서 다뤄야 한다고 본 것이다.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는 전날 성명에서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화상회의 개최를 요구, “세계평화·안보와 관계있는 긴급한 국제적 우려를 낳는 사안”이라며 “안보리의 즉각적인 관심을 정당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미 대표부는 아울러 “홍콩보안법은 홍콩의 민주기관과 시민의 자유를 위협할 것”이라며 “이 같은 행동은 중국이 국제적 의무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다는 걸 확인시켜준다”고 비난했다.

통상 안보리는 이사국이 특정 이슈 논의를 위해 소집을 요구하면 절차투표에서 전체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국의 동의를 얻으면 열린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지난 3월부턴 회상회의로 안보리를 진행하고 있다. 화상회의는 15개 이사국 전체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중국이 반대한 것이다.

유엔 중국 대표부 측은 전날 트위터에 “홍콩보안법 제정은 순전히 중국 내부 사안”이라며 “안보리의 임무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미국에 대해선 “세계의 ‘트러블 메이커(말썽꾼)’”이라고 비난했다.

미 대표부는 중국의 안보리 거부 관련, “중국 공산당이 투명성과 국제적 책임을 두려워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활용하면 홍콩을 향한 의도된 공격으로부터 세계의 주의를 분산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AFP는 이날 외교소식통을 인용, 미국·영국이 홍콩보안법을 논의할 안보리를 29일 개최하자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비공식·비공개 회상회의 형식이다. 어떤 회원국이든 다양한 이슈를 제기할 수 있는 형식으로, 원칙적으로 중국도 반대할 수 없는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홍성원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