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 마음에 안들어” 트럼프, 29일 홍콩보안법 관련 기자회견

  • 中 홍콩보안법 전방위 ‘응징’ 나설 듯…‘對中 강공’ 재선전략 차원도
    홍콩 ‘금융허브’ 지위 상실시 중국도 큰 타격…新냉전 전방위 확산
  • 기사입력 2020-05-29 0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29일 중국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 처리 관련 기자회견을 갖겠다고 밝혔다.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28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초안을 통과시키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홍콩보안법 강행처리 응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시 고강도 ‘응징’을 예고한 상태로, 이를 ‘내정 간섭’으로 규정한 중국측 반발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공방으로 촉발된 미·중 간 신(新)냉전이 홍콩보안법 문제를 뇌관으로 일촉즉발의 극한충돌로 치닫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29일 중국 관련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 합의를 분명하게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중국과 관련해 우리가 하려는 것에 대해 내일 발표할 것”이라고만 언급, 구체적 부연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리고 벌어진 일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전세계 도처에서 사람들이 고통 받고 있다. 전세계 도처 186개국이 고통 받고 있다. 우리는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되풀이 했다.

AFP통신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과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응징이 두 경제 열강인 주요 2개국(G2) 간의 보다 전방위적인 대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와 비자 제한, 그 외 경제적 징벌 조치들을 포함, 다양한 징벌 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가능성을 묻는 말에 이번 주 안으로 뭔가 있을 것이라고 강력한 대응을 예고해 왔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을 장악한다면 홍콩이 금융 허브로 계속 남을 수 있을지 알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이 전한 바 있다.

특히 이번 대응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국면에서 재선 전략의 하나로 대중 강공 드라이브를 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발표되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으며 홍콩이 받던 대우가 계속 정당화되지 않는다는 내용을 전날 의회에 보고한 가운데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 여부가 최대 관건으로 꼽힌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따라 홍콩의 중국 반환 이후에도 홍콩에 특별지위를 인정해 관세, 무역, 비자 등에서 혜택을 부여했지만,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이를 박탈할 수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발표로 미국이 특별지위 박탈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그에 대한 최종 의사결정권자는 트럼프 대통령이어서 기자회견을 통해 관련 결정 내용에 대한 발표가 이뤄질 전망이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