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전국 838개 학교’, 오늘 ‘등교 중지’…유은혜, 서울·경기·인천교육감과 ‘긴급회의’

  • 부천 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수도권 비상
    하루 만에 등교중단 학교 277곳 늘어나 
    27일 2차 등교일 출석률은 90.4%
    여의도 학원강사 확진…인근 6개 학교 등교 중단
    KB생명 전화영업소, 8명 집단감염 발생
    수도권 집단감염 확산…등교 불안감 UP
  • 기사입력 2020-05-28 15: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쿠팡 부천 물류센터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천 부평구와 계양구 관내 유치원과 학교의 등교 수업이 중지된 가운데 28일 오전 인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교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사회로 확산되면서,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등 2차등교 이틀째인 28일 전국에서 800곳이 넘는 학교가 등교를 연기하거나 중단했다.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오면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경기, 인천 교육감과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하고 나섰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2만902개 유치원과 초·중·고교 가운데 4.0%인 838개교가 등교수업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1시30분 기준 등교 불발 학교가 561곳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무려 277곳이나 늘어난 수치다.

시도별로는 경기 261곳, 인천 243곳, 서울 117곳 등의 순으로 수도권 학교들이 등교를 중단한 경우가 많았다.

지역별로는 쿠팡 부천물류센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부천시가 251개교로 가장 많았고 경북 구미시가 182개교, 부천물류센터 감염 여파를 고려해 등교를 중지한 인천 부평구가 153곳, 인천 계양구가 89곳이었다.

교육부는 “쿠팡 물류센터 관련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경기 부천, 인천 부평·계양 지역에서 총 284개교가 등교 수업일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초등학생과 유치원생이 첫 등교한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전국 등교 대상 학생 268만9801명 가운데 90.4%(243만2708명)가 출석했다. 9.6%에 해당하는 학생 25만7093명이 등교하지 않았다.

기저질환 등으로 학교에 가지 않았거나 학교 전체가 등교를 연기한 사정 등으로 인해 등교하지 못한 학생이 17만8431명으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 등으로 집에서 공부해도 출석으로 인정해 주는 가정학습 등 체험학습을 선택한 학생은 5만4190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7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국에서 서울 신도림중과 상일미디어고 등 학생 4명과 인천 만석고 강사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는 더욱 늘어나고 있다.

28일 서울 여의도에서는 한 학원 강사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인근 6개 학교가 학생들을 모두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 건물에는 학원이 다수 입주해 있어 등교를 중단하는 학교가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도 이 건물에서 학원 수업을 들은 학생들이 있는 것으로 파악돼 29일까지 원격수업을 하기로 했다.

또 서울 중구 서소문로 KB생명 전화영업소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교육현장에서는 6월3일과 8일로 예정된 3차 및 4차 등교를 강행할 경우 최근 발생한 이태원이나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발(發) 감염 확산세에 기름을 붓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 학부모들은 등교 중단과 6월 등교수업 일정을 연기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