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유은혜 “물류센터 심각…질본과 등교일정 조정중”

  • 고3 비교과활동 어려워…대입도 감안해 평가
    수능 일정 변경엔 부정적 “안정적 준비가 기본”
    감염 우려에도 “등교수업 불가피성” 재강조
  • 기사입력 2020-05-28 11: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7일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에 따라 수도권에서 ‘등교 중지’ 학교가 늘어나는데 대해 “상황을 굉장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부천의 등교 중지는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또 올해 대학입시 일정 조정에 대해서는 “예측 가능한 일정에 안정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강조했고, 올해 고3 수험생들의 비교과활동이 어려운 상황을 대학에서 반영할 것이라고 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날 쿠팡 물류센터 관련 부천에서 고3을 제외한 모든 학년의 등교가 중지된 데 대해 “직원 등 접촉자 4000여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중인데, 감염경로가 불분명하거나 무증상자가 많이 확인돼,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해 불가피하게 등교 중지 조치를 취했다”며 “굉장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과 대구 경북 등 561개 학교가 등교를 중지한데 대해 “확진자가 어디에서 나왔고 접촉자의 범위와 감염경로 등 역학조사 결과가 언제까지 시간이 필요한지 등을 종합해서 방역당국의 의견을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해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쿠팡의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새로 나옴에 따라 추가로 등교를 중지하는 학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올해 고3들의 대학입시와 수능 변동 가능성에 대해서는 “비상상황에 대비해 플랜B, 플랜C 등 경우의 수에 대비하고 있다”면서도 “예측 가능한 일정에 안정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기본”이라며 기존 계획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고3 재학생들이 올해 대학입시에서 재수생보다 불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올해 고3 수험생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비교과활동을 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것을 대학도 잘 알고 있다”며 “대학도 이를 감안해 학생을 평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현재 대학 간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를 구체적으로 대입에 반영하는 문제는 학생 간 유불리가 있을 수 있어 신중해야 하며, 대학이 이를 구체화하는 결정권을 갖고 있어 대학과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유 부총리는 학교 내 감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등교수업의 불가피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원격수업만으로는 충족할 수 없는 교육은 대면으로 할 수밖에 없다”며 “미러링 수업을 통해서라도 등교수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학교 교사와 교육당국, 방역당국이 우선 지원하고 있다”며 “학부모들께서도 아이들이 귀가 후 노래방·PC방·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연주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