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中이 벼랑끝 내몬 ‘홍콩’…强 대 强 일촉즉발
중국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 미국, 연일 특별지위 박탈 압박 위안화 가치 또 사상 최저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에서 시작된 미·중 갈등이 무역 마찰과 화웨이 사태, 대만 문제에 이어 홍콩 자치권 문제까지 확대되며 ‘극한 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홍콩의 자치권 현황을 신중히 검토한 끝에 (홍콩 주권이 반환된) 1997년 7월 이전에 미국법이 홍콩에 적용되던 같은 방식으로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계속 보장하지 않는다”고 의회에 보고했다.

이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할 경우 미국이 경제·통상 등의 분야에서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수차례 경고한 끝에 나온 실제 행동이다.

미국은 홍콩 주권이 중국에 반환된 후에도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따라 홍콩에 특별 지위를 인정해왔다. 이 법은 미국이 홍콩에 무역·관세·투자·비자 발급 등에서 타 중국 지역과 다른 특별 지위를 인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기사 2·3·4면

이날 보고는 지난해 미 의회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승인한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에 따른 것이다. 이 법은 미국이 매년 평가를 통해 홍콩의 자치권이 일정 수준에 미달할 경우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지만, 중국도 이에 굴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중국은 28일 오후 3시 열리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보안법 표결을 강행한다. 전인대 표결은 부결된 경우가 없는 만큼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될 것이 확실시된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반(反) 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한편 이날 홍콩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0.7% 급등한 7.1964위안까지 치솟았다. 2010년 홍콩 역외시장 개장 이래 최고 수준이다. 

신동윤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