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EPL, 코로나19 3차검사서 확진자 4명…6월 재개 가능?

  • 기사입력 2020-05-28 08: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뉴스24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재개를 앞두고 치러진 3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EPL 사무국은 28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선수와 클럽 스태프 1008명을 대상으로 25~26일 실시한 코로나19 3차 검사에서 3개 구단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라며 “이들은 일주일 동안 자가격리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 17~18일 748명의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대상으로 1차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나선 EPL 사무국은 19~22일 996명을 대상으로 2차 검사를 한 데 이어 이번에 1008명을 대상으로 3차 검사를 진행했다.

1차 검사에서 6명(3개 구단), 2차 검사에서 2명(2개 구단), 3차 검사에서 4명(3개 구단)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동안 2752명을 검사한 결과, 확진자는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EPL 사무국은 28~29일 4차 진담 검사를 시행한다. 대상자는 구단별로 최대 50~60명에 이를 예정이다.

한편, EPL은 “6월 중순 재개”라는 목표를 설정했지만 “리그 재개 결정은 아직도 논의 중”이라는 입장이다.

EPL 사무국, 구단, 선수, 감독,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리그감독협회(LMA), 정부 당국은 이날 만장일치로 선수들의 ‘접촉 훈련’ 재개를 통과시켰다.

아직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지만 EPL은 “어떻게든 남은 시즌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