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문대통령 “4개월간 2388만원 급여 반납…사실상 2차 기부”

  • “고위직 공무원 급여 반납 18억…실업대책에 사용”
  • 기사입력 2020-05-26 16: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사태 맞아 4개월간 급여 30%에 해당하는 2388만1000원을 반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긴급재난지원금에 이어)사실상 2차 기부인 급여 기부인 셈”이라며 “대통령의 기부 금액은 2388만1000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재난지원금(2인가구 60만원)을 수령하지 않는 방식으로 전액을 기부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직 공무원의 급여 반납분은 근로복지진흥기금으로 들어가 실업대책에 쓰인다”며 “반납분은 18억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급여 반납분은 주로 특수고용노동자나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망 바깥에 위치한 이들의 실업대책에 활용될 전망이다.

앞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 3실장 및 수석급 이상,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장·차관급 이상 등 약 140명의 고위직 공무원은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고통 분담 차원에서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