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전세계 퍼진 '어린이 괴질'…서울도 의심사례 2건 나왔다

  • 10세 미만 1명, 10대 1명
  • 기사입력 2020-05-26 14: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6일 오전 부모님과 함께 서울 강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어린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진료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전 세계 13개국으로 퍼져 우려가 커지고 있는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일명 '어린이 괴질'의 의심사례가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2건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0시 기준으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의심 사례가 2건 신고됐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이 이 질환에 대해 감시·조사 체계를 가동한 지 하루 만이다.

다만 두 환자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PCR) 검사 결과에서는 양성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방역당국이 파악한 2건 모두 서울 지역의 의료기관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환자들의 연령대는 10세 미만 1명과 10대 1명이다.

이 중 10세 미만의 환자는 당초 방역당국이 신고 대상 사례로 정의해 제시한 내용에는 해당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의심 사례 중 한 건은 현재 질병의 사례 정의에는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된 상황"이라며 "신고된 2건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은 지난 4월 유럽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잇따라 발병하고 있으며 지난 23일 기준으로 발병 국가는 13개국으로 늘어났다.

이 병은 보통 4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급성 열성 발진증인 '가와사키병'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