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유승민 "다음 대선, 저의 마지막 도전…보수 단일 후보되겠다"

  • 劉, 팬클럽 카페에 영상 메시지
    "이 시대가 제게 숙명 같은 시기"
  • 기사입력 2020-05-26 13: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 [동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사실상 대권 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팬클럽 '유심초' 카페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다음 대선이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 도전"이라며 "반드시 보수 쪽 단일 후보가 돼 본선에 진출해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년 대선 후보 경선과 1년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 도전"이라며 "많은 분들이 저에게 충고도 하고 제안을 하고 있다. 앞으로 사랑과 용기도 주고, 잘못하면 질책도 해달라"고 했다.

21대 총선에 불출마한 유 의원(4선·대구 동구을)은 이달 말 16년간의 의정 활동을 마무리한다.

유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언급하며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닥쳐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경제 전문가이자 정치인, 대선에 나가려는 사람으로 이 시대가 어떻게 보면 제게 숙명 같은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도 했다.

유 의원은 총선 전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으로 있던 도중 보수 통합을 위해 당시 자유한국당과 합당, 미래통합당을 만드는 데 영향력을 발휘했다. 그는 지난 11일 주민에게 "이제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을 졸업하지만, 어디든 사림(士林)의 피를 이어받아 나라의 미래를 개척하는 개혁 길을 걷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