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의연 논란 증폭에도 윤미향 입만 쳐다보는 與

  •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 말 아끼는 민주당
    “윤미향 입장 내놔야”…당 책임론 우려도
  • 기사입력 2020-05-26 10: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6일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확산되고 있는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논란에 대해 침묵을 거듭하고 있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의 입장 표명을 우선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검찰수사를 이유로 당 차원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용수 할머니가 말씀하셨으니 윤 당선인도 머지 않아 입장을 내는 것이 순리라고 본다”며 “차분하고 냉정한 마음으로 수사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이 이같이 말을 아끼는 배경에는 이해찬 대표의 ‘함구령’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2일 윤 당선인의 논란 관련 보고를 받은 뒤 의원들이 당보다 앞서 개별 의견을 내선 안 된다는 함구령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내에서도 윤 당선인의 입장이 하루 빨리 나와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통화에서 “(윤 당선인은) 더이상 시민단체인이 아닌 국회의원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며 “왜 자꾸 당에 부담을 주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강창일 민주당 의원 역시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사실관계는 놔두고서라도 (윤 당선인이)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해명할 건 해명해야 한다”며 “이렇게 시끄럽게 된데다 양국 간의 문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일종의 책임을 져야하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를 우선하는 당의 입장에 대해선 “검찰수사에 들어가기 전에 당이 먼저 (사실관계 확인을) 했었으면 좋았는데 시기를 놓쳐버렸다”면서도 “검찰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당은 사실관계를 (검찰에) 맡겨야 한다”고 했다.

일각에선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이 당의 책임론으로 비화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기도 한다.

한 재선 의원은 “당의 침묵 기조가 자칫 윤 당선인을 옹호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는데, 이것이 국민 정서와 배치되면 결국 모든 화살이 당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다”며 “하루 빨리 논란을 정리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했다.

야권의 압박도 민주당의 부담이다. 미래통합당은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를 구성해 윤 당선인과 정의연 운영진의 동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통합당은 이번 논란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전날 TF 첫 회의에서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