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결국은 흡수통합…통합-한국 합당 절차 마무리 돌입

  • 26일 미래한국, 27일 통합당…산고 끝 합당 의결
    29일까지 선관위 신고 목표…당대당 통합 어려워
    비례위성정당 역사 속으로…21대 국회 양당 대결
  • 기사입력 2020-05-26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왼쪽)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합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과 비례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의 합당이 임박했다. 오는 27일까지 각 당의 행정 절차를 모두 마무리한다. 합당 시점으로 제시한 오는 29일까지 선거관리위원회 신고를 마치는 것이 목표다.

방식은 흡수통합이 유력하다. 앞서 한국당 지도부가 주장했던 당대당 통합(신설합당)은 촉박한 시일상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우여곡절 끝에 21대 국회 개원(30일) 전 103석의 보수야당 진용이 갖춰지게 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도 더불어시민당과 합당해 177석의 ‘거여’ 대열을 완성했다. 21대 국회서는 본격적인 양당 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한국당은 당초 26일 원유철 대표의 임기연장을 위한 임시 전당대회를 예정했으나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하면서 당선인·국회의원 합동 회의로 대체했다.

통합당 역시 27일 오후 4시 전국위원회를 열고 한국당과의 합당 안건을 상정한다. 통합당 전국위에서 합당 안건이 통과되면, 양당은 곧바로 수임기구 회의를 열고 선거관리위원회 등록사항 등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통합당과 한국당은 오는 29일까지 선관위에 합당 신고를 마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상훈 통합당 의원은 전날 합당수임기구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 전국위서) 합당 안건이 통과되면 별도로 날짜를 정해서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할 텐데, 그때 합당을 위한 선관위 등록사항을 최종 결정할 것”이라며 “(수임기구 합동회의는) 아마 전국위 개최 후 27일 오후 늦게 하게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합당 방식은 흡수통합에 무게가 실린다. 당대당 통합시 당명, 최고위원 등 당직배분을 놓고 논의가 길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원유철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는 ‘통합당과 합당을 하되 당대당 통합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세우며 합당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한국당 안팎에서는 합당한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소속 당선인들의 주요 상임위원회 배치까지 거론되기도 했다.

통합당 한 당선인은 “지금까지도 합당을 둘러싼 설왕설래가 많았는데 이왕 개원 전까지 합당키로 한 만큼 더 이상 잡음이 나오지 않게 깔끔하게 마무리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또 다른 통합당 관계자 역시 “당대당 통합을 명분으로 내세운다고 하더라도 실질적인 작업 등은 모두 흡수통합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당한 당의 새 당명은 내달 1일 정식으로 출범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당명 교체의 필요성을 언급해왔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