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코로나19 긴급사태 48일만에 완전 해제

  • 긴급사태 피로감 쌓인 가운데 조기해제…감염 재확산 여부 주목
  • 기사입력 2020-05-25 2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한 긴급사태를 완전 해제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한 긴급사태를 48일 만에 전부 해제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5일 열린 코로나19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도(東京都)·사이타마(埼玉)현·가나가와(神奈川)현·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와 홋카이도(北海道)에 유지되고 있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해제 결정은 즉시 관보에 실려 효력이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42개 지역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앞서 해제했으며 이날 도쿄 등 5개 지역의 긴급사태 해제를 결정함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긴급사태는 선언은 모두 종료됐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국에서 신규 감염자는 50명을 밑돌고 한때는 1만명 가까이 있었던 입원 환자도 2천명 밑으로 떨어졌다”며 “세계적으로도 매우 엄격한 수준으로 정한 해제 기준을 전국적으로 통과했다”고 해제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PCR 검사가 정체돼 감염 확산 상황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진 가운데 예정보다 일찍 긴급사태를 종료함에 따라 향후 일본의 감염 확산 추이가 주목된다.

그간 일본 정부는 감염 확산 상황, 의료 제공 체제, PCR 검사 등 감시 태세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긴급사태 해제를 판단하겠다고 밝혀 왔다.

감염 확산 상황에 관해서는 최근 1주일간 신규 감염자 수 합계가 인구 10만명당 0.5명 이하 정도가 되는 것을 긴급사태 해제 기준으로 제시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18∼24일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 수는 도쿄, 지바, 사이타마에서는 0.5명 이하였으나 홋카이도(0.76명)와 가나가와(0.70명)는 0.5명을 넘었다.

일부 지역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상태에서 서둘러 긴급사태를 해제한 것은 긴급사태 장기화로 사회·경제적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경제 상황과 민생의 어려움 등이 자신의 머릿속에 있었다면서도 이를 긴급사태 해제 기준에 포함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