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3년간 40억 투입 위안부문제연구소…홈페이지 하나 없이 ‘깜깜이’ 운영

  • 설립 때부터 위탁 사업으로 운영돼 독립성 ‘지적’
    이용수 할머니, 25일 오후 대구서 2차 회견 예정
  • 기사입력 2020-05-25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5일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열기로 한 대구 남구의 한 찻집 앞. 세간의 관심을 반영하듯 이른 시간부터 취재진이 도착, 회견장 입장을 기다라고 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이곳에서 회견을 갖기로 예정돼 있다. 대구=박상현 기자/pooh@heraldcorp.com

[헤럴드경제=박병국·박상현(대구) 기자] 정의기억연대 회계 투명성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3년간 40억원에 가까운 예산이 투입된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이하 연구소)가 홈페이지 하나 없이 ‘깜깜이’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출범 당시부터 1년짜리 위탁 사업으로 진행돼 운영 자체에 어려움이 있을 거라는 우려가 있었다.

25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연구소는 ▷2018년 9억3000만원 ▷2019년 12억3000만원 ▷2020년 17억원 등 모두 38억원이 넘는 예산을 타 갔다. 여가부는 2018년 8월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각종 연구 사업을 지원하고 국내외 중요 기록물의 체계적인 발굴과 조사 등을 위해 산하 단체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하 진흥원) 내에 연구소를 설치했다.

수십억원의 예산이 투입됐지만 연구소의 최근 3년간 예산 지출 내역과 연구 활동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연구소와 관련된 내용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 조사 수집 ▷디지털 아카이브 서비스 및 도서관 열람 서비스 제공 ▷연구서 및 자료집 발행 ▷학술 콜로키엄 개최를 통한 연구 진작 웹진 및 뉴스레터 발행 ▷민간단체 공모 사업 운영을 통한 홍보 등 연구소의 사업 내용이 전부다.

연구소에 투입된 예산의 집행 내역 등도 따로 관리되지 않는다. 현재 연구소의 활동을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웹진’을 통하는 것이다. 연구소가 발행하는 웹진 ‘결’은 지난해 3월부터 전문가 인터뷰 등을 싣고 있다.

연구소의 핵심 사업중 하나로 위안부 관련 사진, 영상, 자료 등을 제공할 예정인 ‘아카이브’도 아직 구축되지 않은 상태다. 연구소는 빠르면 오는 7월까지 아카이브를 구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오후 대구 남구의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 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이 할머니는 25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2차 회견을 열 예정이다. [연합]

연구소는 출범 당시부터 삐걱거렸다. 진흥원 산하 단기(1년) 위탁 사업 형태로 출범한 연구소는 연구의 지속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을 받았다. 초대 소장을 맡았던 김창록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연구소의 독립성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다”며 출범 3개월 만에 자진사퇴하기도 했다.

김소라 현 연구소장은 “연구소가 1년 단위로 운영되면서 운영에 다소 어려움이 있다”며 “홈페이지의 경우도, 한 기관에 두 개 이상 설치를 못하도록 제한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소 자체가 법적 근거가 있는 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자료 협조나 논의 등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가부는 연구소 운영과 관련된 수차례 질의에도,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편 지난 7일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향후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이날 오후 2차 기자회견을 연다. 이날 회견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할머니 측은 윤 당선인의 참석을 촉구한 바 있다.

박병국·대구=박상현 기자/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