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NO JAPAN’ 지속…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 87.8%↓

  • 코로나19여파까지 영향…일본산 소비재 수입액 37.2%↓
  • 기사입력 2020-05-24 0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지난해 7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NO JAPAN)’이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코로나19 여파도 겹치면서 지난달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전년 동월대비 90%가량 줄었다.

24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4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년 전보다 37.2% 감소한 2억4962만6000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달 전체 소비재 수입액도 9.5% 줄었지만, 일본산 소비재 수입 감소 폭이 훨씬 더 컸다.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 감소 폭은 올해 1월 35.9%에서 2월 14.9%로 둔화했다가 3월 17.7%에 이어 지난달 다시 30%대로 확대됐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감소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63만달러로, 1년 전보다 87.8% 급감했다. 2018년까지만 해도 한국은 일본 맥주 업계의 최대 해외시장이었으나, 수출규제 조치가 단행된 작년 7월 이후부터 급감으로 돌아섰다. 올해도 2월 -92.7%, 3월 -87.1%의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일본산 사케 수입도 55.7% 줄었고, 일본산 담배는 1년 전의 거의 절반인 4000달러에 그쳤다.

일본산 자동차 수입액은 작년 4월보다 58.7% 줄어든 6213만1000달러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로도 14.8% 감소했다. 전체 자동차 수입액에서 일본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2월 10.6%에서 지난달 5.5%로 쪼그라들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를 보면 지난달 렉서스, 도요타,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 대부분 일본 브랜드의 판매량이 급감했다.

이외에도 지난달 일본 제품은 골프채(-48.8%), 화장품(-43.3%), 오토바이(-53.4%), 볼펜(-51.0%), 완구(-47.6%), 낚시용품(-37.8%) 등 주요 품목의 수입액이 모두 큰 폭의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 3월 9일 일본의 한국발 입국 제한 조치와 그에 따른 한국 측의 상응 조치로 양국 간 관광 교류가 사실상 차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10일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63명에 불과했고,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은 143명에 그쳤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