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일본프로야구 6월 19일 무관증 개막 가시화

  • -日 프로야구 12개 구단, 비상사태 해제 시 개막 논의
    -도쿄도 등 25일 비상사태 해제 여부 따라 결정
  • 기사입력 2020-05-23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야구기구(NBP)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 일본 프로야구가 6월 19일 개막을 목표로 일정을 준비하고 있다.

23일 스포츠닛폰, 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일 12개 야구 구단 대표자들이 온라인 회의를 한 자리에서 사이토 아쓰시 일본야구기구(NPB) 커미셔너가 내달 19일 개막 가능성을 이야기했다.

사이토 커미셔너는 “도쿄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홋카이도 등에 내려진 비상사태가 25일에 해제하면 6월 19일 개막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NPB는 이미 6월 19일 개막 시나리오’에 따라 정규시즌 일정도 마련했다. 공식 발표는 없지만 무관중 경기로 경기 수도 팀당 143경기에서 120경기도 줄어들 전망이다. 올스타전과 교류전은 취소할 가능성이 크다. 이동을 줄이기 위해 특정 지역에서 일정을 몰거나 한 번에 6연전을 실시하는 안도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각 구단도 잠정 결정된 개막 날짜에 맞춰 훈련을 시작했다.

일본야구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한신 타이거스는 23일부터 팀 훈련을 한다. 오릭스 버펄로스는 25일부터 자체 평가전을 치른다.

12개 구단 사이에서는 6월 2일부터 연습경기를 치르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앞서 KBO리그 사례처럼 가까운 연고팀끼리 맞붙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