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기름값 반등하나...서울에선 휘발유값 다시 올라

  • -17주 연속 하락하던 휘발윳값, 낙폭 줄어
    -서울·대구 등 일부지역은 상승도
  • 기사입력 2020-05-23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 17주 연속 내림세를 보이던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서울 및 대구에서 상승으로 돌아서는 등 반등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폭락했던 국제 유가가 회복함에 따라 국내 기름값도 다시 상승세를 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은 ℓ당 1248.9원으로 지난주보다 0.4원 하락했다.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 말까지 상승하던 휘발유 가격은 1월 말 하락 전환했다. 이후 꾸준히 하락해 지난달 22일 12년 만에 처음으로 ℓ당 1200원대로 떨어졌다. 그러나 낙폭은 점차 줄어 0원대를 기록했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에서는 아예 이번주 상승세로 돌아섰다.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0.3원 오른 ℓ당 1341.9원이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에서도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2.3원 상승한 1209.1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휘발유가 ℓ당 1261.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214.1원으로 가장 낮았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 역시 보합세를 나타냈다.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0.5원 하락한 1060.0원이었다.

국제유가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30달러선을 회복했다. 특히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가격은 전주보다 4.8달러 오른 배럴당 33.3달러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석유공사 측은 “이번주 국제유가가 미국 전체 경제 재개, 중국의 석유 수요 회복 등 영향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