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백악관 경제보좌관 “자본 탈출…홍콩 亞금융중심지 안 될 것”

  • 국보법 제정 中경제도 안 좋아
    “허가증 안줘…모든 옵션검토”
  • 기사입력 2020-05-23 0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케빈 해싯 미국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에 대한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외국자본의 홍콩 엑소더스(탈출) 현상을 초래, 중국·홍콩경제에 큰 타격을 초래할 거라고 경고했다.

해싯 선임보좌관은 이날 CNN 등과 인터뷰에서 “홍콩에 대한 중국의 조치는 중국 경제 및 홍콩 경제에 매우 매우 안 좋을 것”이라며 “우리는 어떤 대응이 가능한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결단코 중국에 허가증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했다.

해싯 보좌관은 외부 투자자들이 더 이상 홍콩을 금융 중심지로서 보지 않을 것이어서 이번 조치는 중국과 홍콩 주민들에게 매우 큰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자들이 법의 지배를 비웃는 곳에 투자할 것 같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해싯 보좌관은 “나는 홍콩에서 심각한 자본 탈출 문제가 생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들(홍콩)은 더 이상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가 되지 않을 것이다. 매우 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싯 보좌관은 미국의 실업률과 관련, “5월에는 매우 안 좋은 숫자를 보게 될 것”이라며 “6월 실업률은 더 안 좋아질 수 있으나 6월이 전환점이 되면서 고용 수치도 올바른 방향으로 향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 “조만간 4단계 경기 부양안이 나올 것 같다”며 “이전 경기부양안들에서 고쳐야 할 일부 기술적인 부분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hong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