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 재건축은 하락, 일반 아파트는 보합...일산·인천 소외지역 상승 이어져

  • 재건축 매매가 전주 대비 하락폭 증가
    ‘토지거래허가구역’ 용산, 뚜렷한 움직임은 아직
  • 기사입력 2020-05-23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8주 연속 약세를 이어간 가운데,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는 전주 대비 보합세를 나타냈다. 과세 기준점인 6월 1일을 기점으로 방향성 탐색을 위한 줄다리기 국면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전체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지난주와 동일한 -0.01%를 나타냈다. 5주 연속 떨어졌던 서울 일반 아파트 매매가는 보합(0.00%)로 돌아섰는데, 재건축 하락폭이 확대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전주 대비 0.06% 떨어지며, 낙폭도 0.01%p 키웠다.

특히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소화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총선 이후 수도권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방침과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책이 지속적으로 나오면서 추격 매수는 제한된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송파(-0.08%), 강남(-0.06%), 광진(-0.03%), 강동(-0.01%) 순으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단지별로는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와 레이크팰리스, 트리지움 등이 1000~3000만원 값이 내린 채 팔렸다. 강남은 구축 아파트인 압구정동 신현대와 개포동 주공6단지, 대청 아파트 등이 1000~7500만원의 매매가 하락이 집계됐다.

반면 구로(0.08%), 중구(0.07%), 중랑(0.04%), 서대문(0.04%) 등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곳은 오히려 오름세를 기록했다. 다만 이번 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용산(0.00%)은 아직 뚜렷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았다.

소외됐던 저평가 지역의 상승세는 수도권에서도 이어졌다. 경기·인천은 한 주간 0.05% 상승했다.

특히 신도시에선 일산(0.03%) 평촌(0.03%) 산본(0.02%) 김포한강(0.01%) 판교(0.01%) 순으로 값이 올랐다. 경기·인천은 남양주(0.10%) 안산(0.10%) 광명(0.08%) 양주(0.08%) 안양(0.07%) 군포(0.06%) 의정부(0.06%) 화성(0.06%) 순으로 올랐다.

100% 실수요 시장인 전세시장은 서울이 지난주 대비 0.01% 상승세를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0.02%씩 올랐다.

구별로는 도봉(0.09%) 용산(0.07%) 성북(0.06%) 중구(0.06%) 중랑(0.04%) 구로(0.03%) 순으로 전세가 상승이 나타났다. 우선순위 청약을 위한 지역 내 거주기간이 2년으로 늘어나면서 서울로 전세수요가 일부 유입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th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