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콜롬비아, 코로나19 확산 틈탄 부정부패와 ‘전쟁’ 선언

  • 현직 시장 10명 부패 혐의로 체포영장 발부
    26개 지자체·271개 시장실 연루…총 512건 징계
  • 기사입력 2020-05-23 0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1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시내를 한 여성이 걷고 있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콜롬비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을 틈타 발생하고 있는 각종 부정부패 사건들에 대해 엄단하겠다고 나섰다.

최근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간) 열린 사정기관 합동 기자회견에서 마르가리타 카베요 콜롬비아 법무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봉쇄령이 내려졌던 지난 2개월간 부정부패 행위를 한 혐의로 10명의 현직 시장들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콜롬비아 안데스 지방 감사관은 26개 지자체, 271개 시장실이 연루된 총 512건의 징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부정부패는 현재 콜롬비아에서 정치 쟁점 중 하나다. 부정부패의 규모는 콜롬비아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5%에 이르는 약 130억달러(약 16조원)에 이른다.

콜롬비아 사정당국은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한 지자체들의 식품 및 병원 장비 구입 등에서 이력이 없거나 과도한 비용을 집행한 경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를 위해 콜롬비아 사정 당국은 총 3000여건의 계약서를 검토했다.

대표적으로 한 지자체에선 1억1040만달러(약 1365억원) 상당의 계약 금액이 뻥튀기된 것으로 나타났다.

페르난도 카리요 감사관은 “우리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부족사태를 겪고 있는 콜롬비아인들의 공공자원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나서 부정부패를 신고해달라”고 촉구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