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김현종 靑 안보실 차장 “미·중 갈등 격화 고민”

  • 기사입력 2020-05-22 1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혁신포럼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중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어 고민스럽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혁신포럼에서 ‘포스트 코로나 외교·통상 분야 전망과 문재인 정부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김 차장은 “지정학적 위치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과 이후의 큰 변화에 대한 우려와 고민 사항들이 있다”면서 남북관계를 포함해 미·중·일 국제 정세 전반의 현황을 설명했다.

김 차장은 특히 지난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언급하며 기술 패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공지능(AI)·미래차·빅데이터 등 분야에서 중요한 국가의 이익 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한 토론도 있었다고 참석자는 전했다.

한 참석자는 “국제정치와 통상 문제 위주로, 초선들이 선거를 치르면서 미처 파악하지 못한 내용을 업데이트해 주는 수준으로 원론적이었다”며 “현안에 대한 해석이나 분석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막 국회에 발을 들여놓을 당선인들에게 일관된 정책 추진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21대 국회의원들이 법안을 만들 때 정확한 전략과 전술을 가져가야 한다”며 “정책을 구현할 때는 일관적인 방향으로 해야 효과가 있다”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