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수락…‘부정선거 의혹’ 민경욱에 “신빙성 안둬”

  • 기사입력 2020-05-22 17: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 우측부터)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난 뒤 나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2일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김 내정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 자신의 사무실에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처음에 비대위원장을 해달라고 (요청이) 왔을 때 여러가지 생각해서 해보겠다고 했는데 그동안 여러가지 사정으로 한달이 넘도록 시간이 경과됐다”며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 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이 당선인 워크숍에서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 비대위를 운영하기로 한 데 대해선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것 없이 일단은 수용을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향후 비대위원 구성이나 대권후보 등에 대해선 “이야기 할 단계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민경욱 의원이 제기하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선 “별로 신빙성을 두지 않는다”며 “거기에 대해서 뭐 특별히 얘기할 것이 없다”고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에게 ‘압도적 찬성’으로 비대위 출범에 힘이 실렸다고 설명했으며, 김 내정자는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