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21대 정무위 ‘누가 온대?’… 금융당국, 대관 ‘풀 가동’

  • 위원장은 이학영 유력
    야당간사 성일종 될듯
  • 기사입력 2020-05-22 1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21대 국회 상임위원회 구성에 금융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금융관련법 제·개정권을 가져 영향력이 막강해서다.

현재 정무위원장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가장 유력하다. 3선의 같은당 김영주 의원도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회 관행상 나이가 세 살 많은 이 의원이 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한 때 여의도 안팎에선 이 의원이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직에 관심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무위원장에 다른 의원이 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최대 관심은 여야 간사다. 간사는 일단 해당 상임위 활동 전력이 있는 재선 의원들이 주로 맡는다.

민주당에는 이같은 자격 요건을 가진 의원들이 많다. 후보군에는 박용진 의원, 고용진 의원, 박찬대 의원, 박재호 의원, 전재수 의원 등이 올라있다. 박용진 의원의 경우 정무위 활동을 했으나 본인 의지와는 관계없이 타상임위로 전출된 경우여서 ‘설욕’ 사례가 될 지 관심을 모은다.

미래통합당 후보군에는 성일종 의원과 김성원 의원 두명 뿐이다. 성 의원이 유력하다. 김 의원은 정무위 외 타 상임위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다.

법제사법위원장 직도 변수다. 20대 국회에서는 야당이 맡았지만 21대에서는 압도적 다수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맡을 수 있다. 이 경우 다른 상임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내줘야 한다. 현재 야당 정무위원장 후보군엔 유의동 의원이 올라있다.

다만 금융권 관계자는 “정무위는 총리실을 소관 기관으로 하고 있다. 야당에 정무위원장 자리를 내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국회법에 따르면 총선거 후 최초 집회일은 6월5일이고, 각 상임위원장은 최초 집회일로부터 3일 이내에 선출돼야 한다. 국회 원구성 법정기한은 6월 10일 까지다.

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