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박인비·유소연 vs 리디아 고·린드버그, 한국과 미국서 스크린골프로 맞붙는다

  •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 25일 오후 중계
    네트워크 통해 포썸, 포볼 2라운드 매치플레이 진행
  • 기사입력 2020-05-20 0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의 박인비, 유소연과 리디아 고(뉴질랜드), 퍼닐라 린드버그(스웨덴)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참가하는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를 개최한다고 골프존이 20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25일 오후 8시(미국 현지 시간 25일 오전 7시) 한국의 대전 유성구 소재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오거스틴의 월드 골프 빌리지 안에 위치한 세계골프 명예의전당에서 동시에 열린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과 미국의 스크린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실시간 연결해 진행한다.

LPGA 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나서는 국제 스크린골프는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제외한 전 세계 골프 투어가 멈춘 가운데, 박인비, 유소연, 리디아 고, 퍼닐라 린드버그 등 스타 선수들이 맞붙는 스크린골프 대회가 열려 전 세계 골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이번 대회는 1라운드 18홀 포썸매치, 2라운드 18홀 포볼매치 총 36홀 매치플레이로 진행되며,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에서 열린다. 우승 상금 1만 달러는 코로나19 자선금으로 기부된다.

골프존 박강수 대표이사는 "이번 비접촉(Untact) 골프 경기를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전세계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박인비는 "먼 나라에 있는 LPGA 투어 동료 선수들과 함께 실시간 매치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것이 놀랍고, 이번 경기를 통해 전세계 골프 팬들을 만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팬들에게 좋은 플레이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갤러리 없이 무관중으로 열린다. 대회장엔 선수 및 대회 관계자 외 출입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대회는 당일 골프존 공식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