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윤미향 논란’, 납득할만한 해명없다면 민주당 결단해야

  • 기사입력 2020-05-19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정의연과 윤 당선자가 관련 의혹에 대해 몇 차례 해명을 했지만 논란이 불식되기는커녕 증폭되는 양상이다.

정의연 논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기부금 용처 의혹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그게 정의연 회계부실 논란과 할머니 쉼터 매입 문제로 번졌다. 급기야 윤 당선자가 2012년 매입한 부동산 자금으로 전용됐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 실제 석연치 않은 대목이 적지 않다. 그런데도 윤 당선자는 납득할만한 해명을 내놓지 않으니 논란이 커지는 것이다.

윤 당선자의 18일 해명도 설득력이 떨어지기는 마찬가지다. ‘고가 매입, 저가 매각’ 등도 명확히 따져야 겠지만 안성에 쉼터를 마련한 과정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당초 서울 마포구에 쉼터를 구입하려 했지만 돈이 부족해 부득이 안성에 마련했다는 게 윤 당선자의 설명이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이 기부한 10억원이면 당시 마포에서도 얼마든지 매입이 가능했다고 한다. 설령 돈이 모자랐다 해도 기부금에 맞는 집을 사들일 수 있었다. 굳이 접근성이 떨어져 사용도 힘든 안성에 쉼터를 둘 이유는 없었다. 기부금 집행을 대신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독촉에 여러가지 살필 겨를이 없었다고 했지만 모금회측 설명은 전혀 다르다. 매사 이런 식의 어설픈 해명이 논란을 키운 셈이다.

정의연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알리고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끌어내는 데 앞장선 공로는 자타가 인정하는 바다. 하지만 이 같은 정의연의 성과와 이번 논란은 전혀 별개다. 시민단체에 지원되는 국고보조금은 국민의 세금이며 기부금 또한 국민의 정성을 모은 것이기 때문이다. 투명한 집행과 명확한 회계처리는 기본이다. 이걸 제대로 했느냐를 묻는 것이 그 본질이다. “친일 세력의 최후의 공세”라는 진영논리에 숨을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민주당 유력 차기 대선 주자인 이낙연 국회의원 당선자는 정의연 논란에 대해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3선의 박범계 의원은 “국민정서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도 ‘윤미향 제명’ 글이 봇물이라고 한다. 사태의 본질이 어디에 있는지 민주당 내부에서도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쯤에서 윤 당선자가 용단을 내려야 한다. 관련 의혹들에 대해 하나 빠짐없이 설명하고 자료를 공개하는 게 그것이다. 잘못된 것이 있다면 비판을 받고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 이마저 외면하고 변명으로 일관한다면 민주당이 나설 수밖에 없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