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조희연 “수능 연기 가능성, 아직 열려 있다”

  • “코로나19 위기시, 수능 한달까지 연기해야” 
    현 체제 유지하면서 수능 연기 가능해
  • 기사입력 2020-05-18 15: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18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등교수업 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연기 가능성이 아직 남아 있다며 ‘수능 연기론’에 또 다시 불을 지폈다.

조 교육감은 18일 ‘학생 등교 수업 운영 방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고3 등교를 추가로 연기할 정도는 아니다”면서도 “코로나19 위기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한달까지 연기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지난 일주일만 봐도 코로나19 위기가 대단히 유동적”이라며 “9월 신학기제를 도입하지 않더라도 현 체재를 유지하는 틀 안에서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능 연기 가능성이 아직 열려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코로나19 위기의 유동성이 남았다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로서는 수능을 최대치로 연기하면서 위기에 대응할 수 있고, 마지막 가능성까지 소진됐을 때에는 9월 학기제까지도 고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특히 “대학이 4월1일 개강하는 것이 불가능할 것은 없다”며 “큰 제도적 전환이 아닌 현 제도의 틀 안에서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 확산 수준에 따라 수능이 연기될 가능성은 지금도 열려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조 교육감은 지난 15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등교 연기를 어렵게 만드는 것이 대입 일정인데, 수능을 최대 한달 연기 못할 이유가 있느냐”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