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5·18 정신’ 완성은 명백한 진상규명과 국민대통합

  • 기사입력 2020-05-18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18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18일로 꼭 40년이 됐다. 그래서인지 올해 ‘5·18’을 맞는 모습은 예년과는 많이 달라 보였다. 기념식이 열린 장소부터 ‘5·18항쟁’의 상징인 옛 전남도청앞 민주광장이라 그 의미를 더했다.

정치권은 더 분주했다. 기념식 현장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여당 인사들은 물론 야당 지도부도 대거 광주로 모여들었다. 더불어민주당은 계엄군의 헬기 사격의 탄흔 원형이 남아있는 전일빌딩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기도 했다. 특히 미래통합당의 달라진 모습이 눈에 띈다. 통합당 2030청년 세대들의 통렬한 자성 속 광주행은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5·18민주화운동을 폄하하고 왜곡한 통합당 소속 인사들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러한 통합당의 행보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참석해 왔던 것과 달리 진정성이 배어 난다.

5·18민주화운동은 우리 현대사의 분기점이 될만한 사건이다. 무력을 앞세워 권력 찬탈을 꾀하던 신군부에 맞서 피와 목숨으로 이 땅의 민주주의 가치를 지켜낸 민주화의 상징이기도 하다. 이미 이에 대한 역사적 평가도 끝났다. 1997년 김영삼 대통령 당시 ‘민주화운동’으로 공인돼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국제사회에서도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강산이 네 번 바뀌는 세월이 흘렀음에도 5·18은 우리에겐 여전히 치유되지 않은 상처로 남아있다. 국민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명확한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규명돼야 할 과제는 많다. 민간인 대량 학살 발포 명령자가 누구인지, 헬기 사격은 누가 지시했는지 아직도 명확하지 않다. 민간인 희생자들이 더 있는지, 실종자들은 어디에 있는지…. 과거에도 몇 차례 조사가 진행됐지만 만족할 만한 결과를 끌어내지 못했다. 마침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했다니 일단 지켜볼 일이다. 여야를 막론하고 위원회 활동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다.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져야 하는 이유는 너무도 명백하다. 불행한 역사를 딛고 화해와 통합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관계 규명이 그 전제다. 5·18은 여전히 미완의 역사다. 이를 마무리하는 것은 우리 세대에 주어진 책무다. 진상을 밝히고, 그 토대 위에 화해와 대통합의 시대를 열어가는 것이 ‘5·18 정신’의 완성인 셈이다. 여와 야, 보수와 진보의 논리를 따질 사안이 아니다. ‘5·18’을 바라보는 통합당의 전향적 자세변화에 거는 기대가 크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