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박나래, 개인정보 유출 마트직원 용서…선처 부탁도

  • 기사입력 2020-05-14 18: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송인 박나래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방송인 박나래(35)가 개인 정보를 유출한 마트의 전자제품 매장 직원으로부터 사과를 받고 용서했다.

박나래 측은 14일 “박나래가 마트 관계자로부터 사과를 받았다”면서 “실수라고 생각했고, 일이 커지길 원치 않아 해당 직원을 해고하지 말아달라고 선처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보 유출로 인한 큰 피해는 없었다”며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끔 그것만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전자제품 마트 직원이 단체 채팅방에서 박나래의 주소, 전화번호 등 정보가 담긴 이미지 파일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정보는 마트 전산시스템에 등록된 내용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