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교육부 “고3·전학년 ‘등교 연기’ 검토 안해”…이태원클럽 간 교직원 41명

  • “수능 난이도, 예년 수준으로 유지한다”
    이태원 일대 방문 교직원은 880명 집계
  • 기사입력 2020-05-14 16: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학교 및 학교 구성원의 이태원 방문 현황조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이태원 클럽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발병과 관련, 등교가 불안하다는 학부모들이 많지만 교육부는 오는 20일 고3의 등교 연기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고2 이하 다른 학년의 등교 연기도 검토하지 않고 있으며, 수능 난이도를 조정할 계획도 없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교직원은 총 41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4일 신학기 개학추진단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교육부는 고3 학생의 등교수업 시작을 앞두고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시하면서 효과적인 교육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수업방식과 공간활용 방안을 시·교육청과 논의했다”며 “이달 20일 고3 등교수업에 대해서는 연기 여부를 지금 현재로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수차례 연기돼온 등교수업 일정을 다시 조정하지 않고 있는 것은 고3의 경우 대입에 학사일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박 차관은 “여러 번 말씀드린 것처럼 고3은 여러 가지 일정 때문에도 그렇고, 또 실제 등교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많음에 따라서 저희들이 등교를 하겠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고3 등교 이후 고2 이하 학년의 순차 등교에 대해 감염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에도 등교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차관은 “많은 교육청에서는 교실에 많은 학생이 있을 경우에는 분반을 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고1, 고2, 중학교, 초등학교 등 이어서 등교를 하는 경우에는 격주로 한다든지 또는 격일로 한다든지 해서 분산을 하는 방법, 한 반의 학생 수가 많은 경우에는 옆에 교실로 분반을 해서 ‘미러링 수업’이라고 하는 한 교실에서 선생님이 수업하면 옆 교실에서는 텔레비전을 통해 동시에 수업을 진행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또 수능 난이도에 대해서는 “수능 난이도를 예년 수준으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황금연휴 기간인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6일 사이에 서울 이태원지역의 클럽을 방문한 원어민 보조교사 및 교직원은 13일 기준 총 41명으로 파악됐다. 세부적으로는 원어민 보조교사 34명, 교직원 7명이다.

이들 클럽 방문자의 코로나19 감염 여부 진단검사는 총 방문자 41명 중 41명 모두 검사를 받았으며, 양성이 0명, 음성이 40명이고,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이태원 관련 확진자를 접촉한 원어민 보조교사 및 교직원은 총 11명으로 파악됐다. 세부적으로는 원어민 보조교사 및 원어민강사 0명, 교직원 11명으로 나타났다. 클럽 방문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여부 진단검사는 총 접촉자 11명 중 11명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이 밖에 같은 기간 이태원지역을 방문한 원어민 보조교사 및 교직원은 총 88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원어민 보조교사 366명, 교직원 514명으로 나타났다.

클럽 방문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여부 진단검사는 총 방문자 880명 중 641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중 양성이 0명, 음성이 524명이고, 11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239명은 조속한 시일 내에 검사를 받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