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불안해서 등교 못해요”…학교현장 공포에도 교육부는 ‘등교 강행’

  • 학부모 “무증상감염 못거르는데”
    교육당국, 서로 책임떠넘기기 지적
  • 기사입력 2020-05-14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태원 클럽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면서 등교를 더 미뤄야 한다는 학부모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욱이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교직원이 전국적으로 400여명에 달하는 데다 이태원발 2차 감염 확진 미성년자도 11명이나 포함되면서 학교에서의 집단감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등교재개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를 것이라면서도, 가급적 등교를 하는게 낫다는 입장이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는 13일 오후 6시 기준 120명에 달한다. 인천의 한 학원강사를 통해 중·고등학생들이 감염된 데다 이태원클럽을 다녀온 고3 학생도 파악됐다. 더욱이 황금연휴 기간에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교직원은 서울에서만 158명에 달하며, 인천과 부산, 전남 등지에서는 250여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학교현장에서의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체 교직원 대상 전수검사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전체 교직원은 60만명이 넘지만, 하루에 이뤄지는 코로나19 진단검사는 1만5000여건에 불과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이번 이태원 관련 확진자 중 34.6%가 무증상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증상이 없이 조용한 전파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0일 고3부터 시작되는 순차 등교가 불안하다는 여론이 높아지는 이유다.

초등학생 학부모 박 모(38)씨는 “학교에서 아무리 방역을 철저히 한다고 해도 등교가 불안한 것은 사실”이라며 “입시가 시급한 고3을 제외하고는 원격수업 위주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어주시기 바랍니다’ 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14일 오전 기준 19만5000명에 육박해 조만간 2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하지만 교육부는 학교내 생활방역을 철저히 하면서 가급적 등교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고3의 입시문제와 함께 맞벌이 가정 등의 돌봄한계 등이 그 이유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전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고3은 상황이 크게 변동되지 않는 한 20일에 등교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고2 이하는 한주는 고2가 등교하면 고1은 원격수업을 하는 식으로 서로 엇갈려 등교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등교를 9월로 미루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9월 학기제 논의는 시기상조”라며 “등교재개는 역학조사 결과를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교육당국이 등교 문제를 놓고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 학교 관계자는 “교육부는 등교 시기를 결정하고 등교방식은 각 시·도가 알아서 결정하라고 일임하고,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초등학생의 체험학습허용일을 34일로 늘려주면서 등교 선택을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모두가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연주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