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 사과 의미있어”
구체적인 실천방안 뒷받침 필요
개선방안 관계사에 요청할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 대국민 사과를 위해 들어서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와 관련 의미있게 평가한다면서도 자세한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7일 서울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이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 이뤄지고 준법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보다 자세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삼성 관계사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6일 준법감시위의 권고를 수용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총 10분간 이어진 발표에서 이 부회장은 준법감시위가 의제로 꼽은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 ▷시민단체 소통 ▷준법 감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노사문제에 대해서는 무노조 경영 종식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독립적인 활동 지속을 약속했다.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실효적 감시제도’ 주문으로 지난 2월 출범했다.

이번 회의에서 위원회는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가량 늦어진 오후 5시 50분께 두줄 짜리 간단한 입장문을 공개했다.

위원회가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주문함에 따라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그룹 계열사는 조만간 실천 내용을 담은 로드맵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