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3일 고3부터 우선 등교…감염병 재유행 시 원격수업 전환 가능(종합)
20일 고2·중3과 초 1,2학년 등교
27일 고1·중2와 초 3,4학년 등교
6월 1일 중1과 초 5, 6학년
유치원도 20일 개학
확진자 발생한 학교는 원격수업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등교 수업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두 달 넘게 미뤘던 등교 개학을 마침내 시행한다. 대입 준비가 급한 고 3이 오는 13일에 첫 등교 수업을 한다. 나머지 학년은 오는 20일부터 세 차례로 나눠 차례로 등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등교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이달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는 만큼 그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중단했던 등교 수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고 3은 학기 초에 이뤄졌어야 할 진로·진학 상담이 너무 늦어졌고, 대입 수시모집용 1학기 학교생활기록부를 빨리 채워야 하는 등의 이유로 오는 13일 가장 먼저 등교한다.

이어 20일에 고 2·중 3과 초 1∼2학년이 등교하고, 27일에는 고 1·중 2와 초 3∼4학년이 등교한다. 마지막으로 6월 1일에 중 1과 초 5∼6학년이 등교한다.

중·고등학교와 달리 초등학교만 저학년부터 등교하는 이유는 초등학교 학부모들의 아이 돌봄 부담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판단 때문이다.

유치원도 오는 20일부터 문을 연다. 유치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원격 수업도 하지 않은 채 휴업 중이었는데, 원래 개학일인 3월 2일 이후로 79일 만에 개학하게 됐다.

교육부는 지역별 코로나19 추이와 학교별 밀집도 등 여건이 다른 점을 고려해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 수업·등교 수업 병행 운영, 오전·오후반 운영, 수업시간 탄력 운영 등을 각 시·도 교육청과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학생들은 등교할 때 발열 등 증상 검사를 받아야 하고, 수업을 들을 때는 1∼2m 간격을 두고 앉아 수업 내내 마스크를 써야 한다. 급식을 먹을 때는 식당(급식실) 자리 사이에 임시 칸막이를 설치하거나 책상 간 거리를 떨어뜨려야 한다.

등교하던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학교는 보건 당국과 협의해 학생·교직원을 자가격리하고 등교 수업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지를 검토한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휴업·휴교도 고려된다. 이에 따라 확진자가 나오는 학교는 일시적으로 원격 수업으로 재전환할 가능성이 있다.

방역 당국에서는 코로나19가 올 하반기에 다시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본다. 교육부는 이 같은 가능성에 대비해서도 원격 수업 준비 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 추후 코로나19나 또 다른 신종 감염병이 유행할 경우 언제든지 신속히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학교 현장과 당국 차원의 대비를 갖추겠다는 것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