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마스크 일상화되자…화장품 사용 줄어

  •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화장품 매출 30∼40% 줄어
  • 기사입력 2020-05-02 14: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약 3개월째인 지난 19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 위치한 화장품 가게가 닫혀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대기오염 등으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하면서 화장품 판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산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마스크 착용과 외출 자제 등 영향으로 화장품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30∼40%가량 줄었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의 3∼4월 화장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줄었다. 통상 봄에는 색조 화장품 판매가 늘어나지만, 마스크에 묻어나는 불편함 때문에 화장을 덜 하기 때문이라고 백화점은 분석했다.

마스크 착용에 따른 피부 발진이나 건조 등으로 스킨케어 제품을 찾는 이들은 꾸준하면서 해당 제품 매출은 14% 줄어드는 데 그쳤다. 부산지역 롯데백화점도 3월 한 달 동안 화장품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40% 감소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집콕’ 등 영향으로 화장품 판매가 크게 줄었다”며 “다만 최근 들어 환절기 피부 관리를 위한 제품 판매는 다소 늘고 있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