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코로나19 강타한 뉴욕, 부패 시신 수십구 실은 트럭 발견

  • 기사입력 2020-04-30 16: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병원 밖 냉동트럭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강타한 미국 뉴욕시에서 부패한 시신이 대거 실려있는 트럭이 발견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브루클린 유티카 애비뉴에 세워진 두 대의 트럭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뉴욕경찰(NYPD)은 이들 트럭 안에 부패한 시신들이 시신 보관용 가방 안에 담긴 채 쌓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 트럭들이 인근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에서 사용 중인 것이라고 확인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시신은 두 트럭 외에 해당 장례식장 바닥에도 놓여있었으며, 그렇게 발견된 시신의 숫자는 40∼60구라고 보도했다. 또한 해당 트럭들은 냉장 시설이 없다고 전했다.

이 장례식장 인근의 한 주민은 최소한 몇주 전부터 문제의 트럭에 시신이 보관돼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NYT는 발견된 시신 중 몇구가 코로나19와 연관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최소한 1만40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시에서는 영안실, 장례식장, 화장장 등이 포화상태이고 관련 노동자들이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해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 신문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병원과 요양원에서 시신이 쏟아져나오면서 이를 제때 매장하거나 화장하는 일이 불가능해졌다"며 "대낮에 번화한 브루클린 거리에 세워진 트럭에서 뉴요커의 시신이 썩어가고 있는 현실은 9.11 테러 때보다 5배나 많은 사람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시가 직면한 문제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