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김신영, 부캐 ‘둘째이모 김다비’로 트로트 가수 데뷔

  • 기사입력 2020-04-28 15: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디어랩 시소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송인 김신영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다.

소속사 미디어랩 시소는 김신영이 다음달 1일 오후 6시 두 번째 부캐(부캐릭터)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첫 트로트 곡 ‘주라주라’를 발표한다고 소속사 미디어랩 시소가 28일 밝혔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김신영이 자신의 둘째 이모를 모티브로 만든 캐릭터다. 이 시대 젊은이들을 대신해 쓴소리를 하는 어른이다.

데뷔곡 ‘주라주라’는 김신영이 소속사 대표 송은이에게 바치는 헌정곡으로 그가 직접 작사를 맡았다. 김신영은 이전에도 그룹 셀럽파이브의 ‘셀럽이 되고 싶어’, ‘안 본 눈 삽니다’ 등의 노랫말을 썼다.

‘주라주라’는 4박 킥 리듬(4분의 4박자에서 박마다 킥드럼이 연주되는 리듬)에 리드미컬한 기타 라인이 더해진 노래로 생업에 종사하는 직장인들의 고충과 애환, 바람을 담았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