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아파트관리비 공개기한 준수비율 96.5%…“공개문화 정착”

  • 300가구 이상 공동주택 86% 감사의견 ‘적정’
  • 기사입력 2020-04-24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의 최근 1년간 월별 관리비 법정 공개기한 준수비율이 평균 96.5%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의무관리 대상은 300가구 또는 150가구 이상 승강기·중앙(지역)난방방식 공동주택, 주택이 150가구 이상인 주상복합아파트다.

월별 관리비 법정 공개기한 준수단지 현황 [한국감정원]

또 300가구 이상인 공동주택 1만257단지 중 8893단지가 감사의견 ‘적정’을 받고 법정 공개기한(외부회계감사보고서 수령 후 1개월 이내)에 정보 공개를 완료했다.

한국감정원은 매월 관리비 법정 공개기한을 100% 준수하고, 외부회계 감사의견 ‘적정’을 받은 우수단지 목록을 k-apt에 공개하고 있다. 향후 우수 관리사례를 전파해 미공개·불성실 공개단지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k-apt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관리비 투명화에 기여하겠다”며 “전자입찰시스템을 개선해 입찰과정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입찰비리를 근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