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부천 원도심 주차문제 ‘스마트시티’로 해결…적용지역 확대된다

  • 지자체·기업·주민 도시문제 해결
  • 기사입력 2020-04-24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부천 원도심에서 시작된 ‘공유주차·모빌리티 사업’이 지역 내 13곳으로 확대되고, 대중교통과 연계되는 통합교통서비스로 발전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에 선정된 이 사업이 이같이 추진된다고 24일 밝혔다.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상살미마을의 공유주차·모빌리티 사업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민간기업과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발굴한 아이디어로 기존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6곳이 1년간 예비사업을 진행했고, 올해 2월 부천·인천·대전이 3년간 본사업에 들어갈 지역으로 선정됐다.

지난 2018년 주택재개발정비구역에서 해제된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상살미 마을은 원도심의 고질적인 주차난에 시달렸다.

스마트시티 챌린지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마을 주변 테크노파크 주차장과 마을 내 거주자 우선주차면을 공유했다. 테크노파크 주차장 이용 시 주차대리 또는 공유모빌리티(공유카·퀵보드) 서비스를 함께 제공했다. 모든 서비스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블록체인시스템을 통해 운영·관리했다.

이런 방식으로 예비사업 기간 중 확보한 공유 주차공간은 280면이다. 주차장 수급률은 37%에서 109%로 늘었고, 불법주차는 41% 감소했다.

주민들이 불법주차 점검지원 등을 수행하기 위해 설립한 마을기업으로 21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거뒀다. 부천시는 거주자 우선주차면 배정수입(월 1면당 3만원)의 70%를 마을기업에 지원해 운영·관리가 지속될 수 있도록 했다.

이 사업은 부천시 내 13개 지역으로 확대된다. 또 공유모빌리티와 대중교통수단 간 연계를 통해 최적 경로 안내, 통합예약, 결제, 환승이 이뤄지는 MAAS(Mobility As A Service)플랫폼으로 고도화된다.

LED빔을 활용해 무단횡단을 예방하는 안전 가상울타리, 영상 AI 기술로 쓰레기 불법투기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솔루션 등도 검토되고 있다.

부천시는 이런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14개 마을기업을 설립, 300여명의 신규고용 창출과 연간 49억원의 경제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부천시청을 찾아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하면서 “지자체·기업·주민이 함께 참여해 추진하는 사업의 성과가 입증된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전국적인 확산과 해외 수출을 위한 재정지원, 기술컨설팅, 규제혁신 등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